이전상품 다음 제품 보기 확대보기
추천메일 보내기 상품조르기 대량구매문의

Pavilion Chair AV1
3 colors
(해외배송 가능상품)

기본 정보
Pavilion Chair AV1
3 colors
&TRADITION
Located on the castle grounds of Copenhagen’s Kastellet overlooking the waterfront promenade that is home to the Little Mermaid, The Langelinie Pavilion stands with a resilient spirit. The first Pavilion was built in 1885. The second was built in 1902 for the Royal Danish Yacht Club but was sadly destroyed during World War II. The current Pavilion was built 1958 by architect couple Eva and Niels Koppel in homage to modernism. Echoing its own ability to endure is the Pavilion chair by Andersen & Voll. Here the challenge was to design a stackable chair used for mass seating in this iconic, multi-purpose venue, the Langelinie Pavilion. Torbjørn Anderssen and Espen Voll wanted to link early modernism with new modernism. “Often tube chairs are constructed at fixed angles,” notes Anderssen. “We wanted a freer form of expression and explored the idea of bent tubing teamed with bent plywood.” “The Pavilion chair has an airy feeling, with slim arms and legs that give it a light appearance,” explains Voll. “A softer aesthetic in a curvaceous silhouette that’s barely there.” The effect is lyrical, graceful and poetic. Almost like a tied rope that has come undone.



470,000원
4,700원 (1%)

수량 수량증가수량감소
Designer Anderssen&Voll
색상 black, walnut, oak
용량 4.8kg
사이즈 H: 76cm D: 50cm W: 52.5cm/ Seating height: 46cm
소재 legs : Steel tubes an form pressed veneer.

개인결제창을 통한 결제 시 네이버 마일리지 적립 및 사용이 가능합니다.

상품 옵션
color

배송

옵션 선택

(최소주문수량 1개 이상 / 최대주문수량 0개 이하)

수량을 선택해주세요.

위 옵션선택 박스를 선택하시면 아래에 상품이 추가됩니다.

상품 목록
상품명 상품수 가격
수량 수량증가 수량감소 470000 (  4700)
0 (0개)

  • Designed by Anderssen & Voll

    Anderssen & Voll was established in the fall of 2009. Torbjørn Anderssen and Espen Voll were previously founders and running partners of the design group Norway Says. Anderssen & Voll works within various fields of design but focus on the domestic objects. Design at A & V means being receptive to cultural and market influences and applying this knowledge in forward-thinking ways to generate groundbreaking and desirable products for our clients. Anderssen & Voll have received several awards for their work; including Wallpaper Award, Red Dot Award, IF Award and Honorary Award for best Design in Norway.

    see more

    • 품명 : Pavilion Chair AV1
      색상 : black, walnut, oak
      구성품 : Chair 
      재질 : oak / Steel tubes an form pressed veneer.
      사이즈 : H: 76cm D: 50cm W: 52.5cm/ Seating height: 46cm
      제조국 또는 원산지 : Latvia
      제조자/수입자 :  Fogia /이노메싸 
      법에 의한 인증,허가 확인 사항 : 해당없음
      품질보증기준 : 조립 전 상품 교환가능
      A/S 책임자/ 전화번호 : 02-3463-7710

    + 더보기 ▲ 접기

    • 배송 방법 : 택배
    • 배송 지역 : 전국지역
    • 배송 비용 : 3,000원
    • 배송 기간 : 1일 ~ 3일
    • 배송 안내 :

      이노메싸 배송은 택배,화물,직접 배송으로 진행 됩니다.
      모든상품은 입금 확인 후 출고되며, 수입상품의 특성상 배송이 지연될 수 있습니다.


      택배배송 (전국)
      비용 : 3,000원 (7만원 이상 무료배송) / 산간 벽지나 도서지방은 주문 금액
      상관 없이 별도의 배송비 추가개인정보제공 설정             
      기간 : 3일 ~ 7일


      화물배송 (서울, 경기 인근 외)
      택배 발송이 어려운 부피가 큰 가구나 조명등은 화물배송으로 진행되며,
      운송비가 별도 추가 될 수 있습니다.

      * 엘리베이터 공간이 협소하거나 좁은 이동 통로로 인해 사다리차가 필요할 경우 비용은 구매자 부담입니다

      * 집앞까지만 배송되며, 내부 운반 및 인원 추가 시 추가 비용이 발생할 수 있습니다.

      * 소파, 테이블 등 부피가 크고 무거운 제품은 화물 기사님 단독 운반이 어려움으로 도와주실 분이 필요합니다.

      * 배송비용은 대략 서울, 경기, 인천(70,000)/ 강원, 충청, 전북, 경북(150,000)/ 전남, 경남(200,000) /입니다.

      * 제시된 배송비는 지역별, 제품별 차이가 있을 수 있으니, 자세한 비용은 주문 시 문의바랍니다.


      직접배송 (서울, 경기 인근)
      이노메싸 직원이 직접 배송하는 방법으로 서울 인근 지역만 가능하며, 설치가 필요한 경우 설치비 별도입니다.

      자세한 배송비 견적은 고객센터 (02-3463-7710)나 문의게시판으로 문의 주세요.
      이노메싸의 배송관련 안내를 확인하지 않아 발생하는 피해는 책임지지 않습니다.

    + 더보기 ▲ 접기

    • 환불 반품규정 (전자상거래 등에서의 소비자 보호에 관한 법률 제17조)


      교환/환불이 가능한 경우
      - 상품 수령일로부터 7일 이내 교환/환불 접수된 경우
      (단,상품가치가 상실된 경우 불가 합니다.)
      - 상품의 내용이 표시,광고의 내용과 다르거나 계약 내용과 다르게 이행된
      경우 공급받은 날로부터 3개월 이내, 그 사실을 인지한 날로부터 30일 이내에 청약철회 가능합니다.
      제품 하자 혹은 파손으로 인한 교환 반품의 배송비는 이노메싸에서 부담합니다.
      단순변심으로 인한 교환 및 반품은 1회에 한하여 가능하며, 
      왕복 배송비(일반 택배, 화물 택배 등 모두 포함) 는 구매자 부담  합니다.
      환불은 이노메싸에서 반품 수취 후 근무일 기준 하루 후에 입금됩니다.


      교환/환불이 불가능한 경우
      - 상품 수령일로부터 7일 이내에 반품의사를 밝히지 않은 경우
      - 고객의 귀책사유로 상품이 멸실 또는 훼손된 경우.
      - 고객의 사용 또는 소비에 의해 상품 가치가 감소한 경우.
      - 시간이 경과하여 재판매가 곤란할 경우
      - 지류 및 필기구


      보내실 때에는 상품과 상품의 택, 포장박스 등 보내드린 구성품 그대로
      반송해주셔야 교환이 가능합니다.

      교환/환불 의사를 통보하지 않고 반품하실 경우, 보류상태(미처리)가 되오니, 고객센터(02-3463-7710)나 Q&A게 시판을 통해 의사를 밝혀주시길 바랍니다.

    + 더보기 ▲ 접기

    서비스문의

    게시물이 없습니다

    AllWrite

    게시물이 없습니다

    AllWrite